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검색 전체메뉴
검색창 닫기
알림/소식

뉴스/보도자료

KCL, 환경공단·필립모리스와 탄소 저감 시설 준공식 개최
  • 작성자관리자
  • 등록일2023-08-30
  • 조회243

첨부파일

KCL, 환경공단·필립모리스와 탄소 저감 시설 준공식 개최

- 필립모리스 양산공장에 미세조류 이용한 탄소저감 및 공기정화시설 구축 -




KCL(원장 조영태,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은 13일 한국필립모리스 양산공장에서 한국환경공단, 한국필립모리스와 `미세조류를 이용한 탄소 저감 및 공기 정화시설‘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이상욱 KCL 부원장, 나동연 양산시장, 안병옥 환경공단 이사장, 윤희경 한국필립모리스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시설 소개, 제막식,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됐다.


KCL과 한국환경공단이 공동으로 주관한 「미세조류를 이용한 탄소 저감 및 공기 정화시설 구축」 사업의 결과물인 본 시설은 한국필립모리스 양산공장에 연면적 18 ㎡, 2,000 L 규모로 구축됐다. 지난해 두 기관은 KCL의 시험실과 장비를 활용, 연구개발 협업으로 탄소저감시설 개발에 성공하였으며, 한국필립모리스가 제공한 양산공장 부지에 실증화 시설을 구축했다.


본 시설은 공장 배기가스에 포함된 이산화탄소를 미세조류의 광합성 작용으로 흡수하여 대기 중으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감축하는 원리로 작동된다. 또한, 미세조류 배양액으로 수돗물 대신 폐수 재이용수를 사용하며, 전체시설이 100% 태양광 발전전력으로 가동되어 친환경·탄소저감 효과가 크다. 


생장을 마친 미세조류는 바이오연료, 비료, 사료 등 친환경 자원으로 활용이 가능하여, 향후 한국필립모리스는 미세조류를 비료·사료화하여 지역사회에 무상공급할 예정이다.


KCL과 환경공단은 지난 6월 가동테스트를 성공적으로 마쳤으며 9월까지 이산화탄소저감 효과를 테스트·검증한 후 10월 중 필립모리스에 인계할 계획이다.


조영태 KCL 원장은 “탄소중립 관련 시험·인증 인프라를 체계적으로 구축하여 파급효과가 큰 혁신 기술들이 신속히 현장에 적용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홈으로 이동 전체메뉴 전체메뉴 닫기